사진·동영상 공유 소셜네트워크 서비스 인스타그램은 국내 월간 활동 사용자 수가 600만명을 넘겼다고 31일 밝혔다. 인스타그램 측은 “월 활동 사용자 수 공개는 2012년 국내 서비스 도입 이후 처음”이라며 “페이스북과 함께 대표적인 소셜 미디어로 자리잡았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페이스북코리아가 지난해 조사전문기관TNS에 의뢰해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국내 인스타그래머들의 55%가 사진을 직접 포스팅하고 있다. 64%가 ‘좋아요’를 통해 다른 이들과 소통하고 있다. 특히 사용자 중 73%는 인스타그램을 ‘관심사로 묶이는 곳’이라 인식했다.

2010년 서비스를 시작한 인스타그램은 현재 전 세계 4억 명 이상이 사용하는 플랫폼으로 자리 잡았다. 특히, 3억 명에서 4억 명에 이르기까지 불과 9개월 밖에 걸리지 않았다.

지난해 9월부터 시작된 인스타그램 광고 서비스 역시 현재 20만이 넘는 광고주를 보유하고 있다. 다양한 기업들이 색다르고 탁월한 이미지를 광고로 활용해 인스타그램 사용자들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최근 LG전자의 전략 스마트폰인 ‘G5’의 인스타그램 캠페인이 페이스북 크리에이티브숍과의 협업했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